위드심

갑상선 결절

갑상선 결절이란 결과가 나오는 분들이 많습니다. 아마 가장 먼저 드시는 생각은 갑상선암인가? 갑상선수술을 해야 하는가? 이런 다양한 궁금증에 대해서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Q: 갑상선 결절 크기가 크면 암일까?
A: 크기보다 모양이 더 중요합니다.


환자분들이 갑상선 결절에서 크기를 굉장히 중요하게 생각하시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그런데 실제로 더 중요한 것은 초음파에서 보이는 모양입니다.모양이 나쁘면 크기가 작아도 암일 수 있고, 모양이 좋으면 상당히 크더라도 암일 가능성이 적습니다.



Q: 갑상선 결절을 그냥 둬도 되나요?
A: 그냥 놔둬도 되는 갑상선결절이 아주 많습니다.

갑상선 암

양성결절

크기가 작아 증상이 없다

치료 해야 한다

치료 해야 한다

크기가 커서 증상이 있다

치료하지 않아도 된다

치료를 고려한다


모든 갑상선 결절에 대해서 일률적인 기준을 적용 하지는 않습니다. 크게 나눠 갑상선암과 양성 결절로 나눌 수 있는데 갑상선암 경우에는 크기에 상관없이 치료를 해야 하지만, 갑상선양성결절인 경우에는 크기가 커서 증상이 있는 경우에만 치료를 고려 합니다.

이렇게 표만 보면 많은 경우 치료해야 되는 것처럼 보이지만, 실제로는 크기가 작은 양성 결정을 해 빈도가 압도적으로 높기 때문에 거의 대부분 의 갑상선 결절은 그냥 두게 됩니다.



Q: 갑상선결절에 석회화가 있다는데 암인가요?
A: 암일 가능성이 있습니다.

세포검사 후 갑상선 유두암으로 진단된 증례입니다.

초음파상 보이는 갑상선결절에 석회화가 있는 경우 암일 가능성이 있습니다. 따라서 세포 검사 또는 조직 검사를 해야 합니다.
그러나 갑상선결절석회화가 모두 갑상선암으로 진단되는 것은 아닙니다.



Q: 목이 쉬었는데 갑상선암인가요?
A: 목이 쉴 수 있는 다른 원인인 경우가 훨씬 많습니다.



뉴스 등에 목소리가 쉬어서 검사해 보니 갑상선암이었다. 이런 이야기들이 종종 보도 됩니다. 그래서 목소리가 쉬면 갑상선암을 걱정하시는 분들이 많습니다.
그러나 실제로는 목소리가 쉬는 다른 원인이 훨씬 많습니다. 예를 들면 미세먼지가 많은 날이라든가, 감기가 들었다든가, 그런 경우가 압도적으로 많습니다. 또한, 갑상선에 결절이 있다고 해서 목이 쉬는 경우는 매우 드뭅니다.
따라서 목이 쉬었을 때는 이비인후과 의원 등에서 성대나 인두, 후두 등을 먼저 검사 받으시고, 의사의 권고가 있을 때 갑상선 진료를 받는 것이 더 타당한 순서입니다.



Q: 갑상선결절이 갑상선암이란 뜻인가요?
A: 결절의 일부가 암입니다.



결절은 혹, 덩어리 등과 같은 용어이며 암인지 아닌지에 대한 의미는 없습니다.

결절 = 혹 = 덩어리. 이런 의미입니다.
그러니까 뭔가 덩어리가 있다는 의미 이외에는 없으며, 암인지 아닌지에 대한 의미는 내포하고 있지 않습니다.
따라서 갑상선결절의 일부가 갑상선암이다. 이렇게 말씀드릴 수 있겠습니다.



Q: 갑상선초음파로 무엇을 보나요?
A: 결절의 크기와 모양을 보고 조직검사 여부를 결정합니다.

왼쪽 결절은 크기가 4mm 밖에 안되지만 모양이 나빠서 조직검사를 했고, 실제로 미세유두암으로 진단됐습니다. 오른쪽 결절은 물혹이며, 암 가능성이 거의 없어 조직검사 대상이 아닙니다.



Q: 갑상선 중재치료란 말이 있던데 무슨 의미인가요?
A: 간단히 표현하자면 비수술적 치료 또는 시술이란 뜻입니다.


갑상선 결절에서 대표적 중재치료인 고주파의 결과. 수술에 비해 덜 침습적인 결과 (갑상선의 반을 잃지 않음)를 보여줍니다.



저도 중재치료란 전문용어가 네이버의 자동완성 검색으로 나와 놀랐습니다. 비수술적치료, 미세침습치료, 최소침습치료 등의 다른 말이 더 이해하기 쉬우실 것 같습니다. 전통적으로는 수술하던 치료를 기구를 사용하는 시술로 대체하는 최신 치료법들이 이 범주에 해당합니다.
갑상선 결절에서 사용하는 중재치료로는 양성결절이나, 재발암, 최근에는 미세유두암에서도 사용하는 갑상선고주파와 증상이 있는 물혹을 치료하는 에탄올(알콜) 절제술이 대표적입니다.

X